바로보고 싶다

artlong.egloos.com

포토로그



혀에서 맛을 느끼는 부위

거의 모든 사람들이 혀의 부위에 따라 느끼는 맛이 다르다고 믿는다. 단맛은 혀끝, 쓴맛은 혀의 뒤쪽, 짠맛과 신맛은 혀의 옆부분에서 느낀다고 알고 있다. `혀의 지도`는 미각과 요리에 대한 대중서뿐만 아니라 의학 교과서에도 계속해서 실린다. 딱 하나 문제가 있다. 그것이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다. 문제는 D. P. 하니히Hanig 교수가 쓴 독일 생리학 교과서를 잘못 번역한 데서 비롯되었다. 교수는 아주 개인적인 실험을 통해 혀의 부위가 네 개의 기본적인 미각에 대해 살짝 더, 혹은 살짝 덜 민감하게 반응했다고 주장했다. 보다 신중하게 한 실험들을 통해 `살짝`은 `아주 살짝`인 것으로 드러났다(여러분도 소금과 설탕을 혀에 올려놓고 직접 실험해볼 수 있다). 하니히의 연구는 1901년에 책으로 나왔고, 발견된 사실을 대단히 과장하고 신화를 공고하게 만든 번역은 1942년 유명한 하버드 심리학자 에드윈 G.보링Edwin G. Boring이 맡아서 했다. 보링은 감각 인식의 선구자로, 우리에게는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아름다운 여성으로 보이기도 하고 노파로 보이기도 하는 애매한 그림으로 유명하다. 아마도 이런 보링의 명성이 부분적으로 영향을 미쳐서 혀의 지도는 사실로 굳어졌고, 실험이 아니라 반복적으로 인용되면서 한 세기가 넘도록 고쳐지지 않고 있다.
- 이그노런스(스튜어트 파이어스타인 지음, 장호연 옮김, 뮤진트리 펴냄, 2017) 32쪽 - 33쪽에서 인용


저도 혀의 부위에 따라 느끼는 맛이 다르다고 알고 있었습니다.

이 글에 쓰인대로 요즈음의 의학 교과서에도 `혀의 부위에 따라 느끼는 맛이 다르다`고 되어있는지 궁금해서 찾아보았습니다. 그런데 제가 찾아볼 수 있는 의학 교과서가 두 권 밖에 되지 않습니다. 하나는 20여년 전에 나온 생리학 교과서(Guyton 9th Ed)입니다. 이 책의 미각 부분에는 혀의 부위에 따라 느끼는 맛이 다르다는 이야기는 없습니다. 다른 하나는 8년전에 나온 내과학 교과서(Harrison 18th Ed)입니다. 여기에도 그런 내용은 없네요.

혹시 다른 책에는 어떻게 되어있는 지 아시는 분 계시나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